최종편집: 2024-02-29 11:50

  • 흐림속초4.7℃
  • 흐림3.3℃
  • 흐림철원3.0℃
  • 흐림동두천5.0℃
  • 흐림파주4.5℃
  • 흐림대관령-0.4℃
  • 흐림춘천3.9℃
  • 연무백령도3.4℃
  • 흐림북강릉5.8℃
  • 흐림강릉5.8℃
  • 흐림동해6.3℃
  • 흐림서울6.0℃
  • 흐림인천5.1℃
  • 흐림원주5.1℃
  • 흐림울릉도6.5℃
  • 흐림수원6.3℃
  • 흐림영월3.0℃
  • 흐림충주3.5℃
  • 흐림서산5.2℃
  • 흐림울진7.3℃
  • 흐림청주5.6℃
  • 흐림대전6.3℃
  • 흐림추풍령3.7℃
  • 흐림안동4.1℃
  • 흐림상주4.1℃
  • 비포항7.5℃
  • 흐림군산7.0℃
  • 비대구5.3℃
  • 비전주8.0℃
  • 비울산7.0℃
  • 비창원5.0℃
  • 비광주6.1℃
  • 비부산7.4℃
  • 흐림통영6.4℃
  • 비목포5.7℃
  • 비여수6.1℃
  • 비흑산도5.5℃
  • 흐림완도6.8℃
  • 흐림고창5.3℃
  • 흐림순천4.9℃
  • 박무홍성(예)5.7℃
  • 흐림5.1℃
  • 비제주8.6℃
  • 흐림고산7.9℃
  • 흐림성산8.3℃
  • 비서귀포9.1℃
  • 흐림진주6.3℃
  • 흐림강화5.5℃
  • 흐림양평4.5℃
  • 흐림이천4.3℃
  • 흐림인제3.5℃
  • 흐림홍천2.9℃
  • 흐림태백0.6℃
  • 흐림정선군1.6℃
  • 흐림제천3.0℃
  • 흐림보은5.0℃
  • 흐림천안5.5℃
  • 흐림보령7.1℃
  • 흐림부여7.1℃
  • 흐림금산5.3℃
  • 흐림5.9℃
  • 흐림부안7.6℃
  • 흐림임실6.9℃
  • 흐림정읍6.5℃
  • 흐림남원5.8℃
  • 흐림장수3.8℃
  • 흐림고창군5.8℃
  • 흐림영광군5.9℃
  • 흐림김해시5.7℃
  • 흐림순창군6.1℃
  • 흐림북창원6.7℃
  • 흐림양산시7.2℃
  • 흐림보성군6.4℃
  • 흐림강진군6.1℃
  • 흐림장흥5.7℃
  • 흐림해남6.5℃
  • 흐림고흥7.1℃
  • 흐림의령군6.2℃
  • 흐림함양군4.9℃
  • 흐림광양시5.6℃
  • 흐림진도군6.0℃
  • 흐림봉화3.7℃
  • 흐림영주4.4℃
  • 흐림문경4.0℃
  • 흐림청송군3.1℃
  • 흐림영덕7.0℃
  • 흐림의성5.0℃
  • 흐림구미5.6℃
  • 흐림영천4.9℃
  • 흐림경주시5.1℃
  • 흐림거창3.7℃
  • 흐림합천6.3℃
  • 흐림밀양7.3℃
  • 흐림산청4.7℃
  • 흐림거제6.8℃
  • 흐림남해5.8℃
  • 흐림7.7℃
기상청 제공
'세종 빛 축제' 쭈글한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n이슈

'세종 빛 축제' 쭈글한 개막

점등식 버튼은 눌렀지만 변화 없어

 
[굿뉴스365] 세종시가 야심차게 준비한 ‘빛 축제’가 개막식을 통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빛으로 여는 세종의 하늘'을 주제로 한 '세종 빛 축제'가 지난 2일 개막, 12월 한 달간 세종의 밤하늘을 빛의 향연으로 물들인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이번 빛 축제는 세종에서 처음 열리는 축제로 이응다리와 금강수변 일대에서 열리고 있다.

 

이날 개막식에는 최민호 시장, 이순열 의장, 최교진 교육감, 홍성국 국회의원, 유재원 한국영상대학교 총장을 비롯 시민 및 관광객 수천여명이 이응다리 일대를 발 디딜 틈도 없이 운집했다.

 

개막 식전행사로 걸그룹 지아이와 부활의 김재희가 열창했으며 LED 미디어 퍼포먼스 그룹의 야간문화 콘텐츠 공연으로 행사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최민호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빛을 통해서 세종시가 새로운 빛을 연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빛을 통해서 생명을 얻고 빛을 얻어서 환희를 얻고 빛을 보고 미래의 희망을 연다는 뜻에서 또 하나의 대낮 빛을 보고 희망을 얻고 즐거움을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식전행사 이후 메인 프로그램들은 시민들의 기대에 한참 못 미친다는 후문이다.

 

이 축제를 둘러본 한 시민은 "개막과 동시에 열린 점등식에서 점등 버튼은 눌렀지만 이전과 무엇이 다른지 알기가 어려웠다”며 "무언가 변화가 있었겠지만 기대한 그 무엇도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실망감을 표출했다.

 

또 다른 시민은 "점등식 이후 나타난 불새쇼는 3개의 조형물이 밤하늘을 날랐지만 그 크기나 행사의 규모에 비해 턱없이 작았고 다른 사람이 불새라고 알려주어 불새인지 알았다”며 "이 불새들도 불과 5분만에 사라졌다”고 말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레이저쇼도 마찬가지다. 메인무대와 멀리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깜깜한 하늘에 파란 불빛은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지를 구분하기 힘들었다”며 "파사드 공연도 그랬다. 제대로 된 영상에 대한 설명도 없이 진행된 파사드는 주제가 무엇인지 전달되지 않았고 그저 얼룩덜룩한 영상이 투영될 뿐이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시민은 "세종시가 이 공연을 앞으로 12월말까지 한달간 선보인다고 하는데 첫날 개막식을 제외하면 왜 이런 공연을 펼칠까 하는 의문이 든다” 며 "‘빛 축제’를 시를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시키려 한다면 많은 지적들에 귀 기울이고 향상된 시민의 문화 수준을 고려한 행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퀀스 01.01_11_09_09.스틸 014.jpg

 

시퀀스 01.01_04_20_25.스틸 010.jpg
최민호 시장, 이순열 의장, 최교진 교육감, 홍성국 국회의원이 점등 버튼을 누르고 있다./사진=송경화 기자

 

시퀀스 01.01_06_30_22.스틸 007.jpg
밤 하늘을 날고 있는 불새/ 사진=송경화 기자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