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9 11:16

  • 흐림속초4.7℃
  • 흐림3.3℃
  • 흐림철원3.0℃
  • 흐림동두천5.0℃
  • 흐림파주4.5℃
  • 흐림대관령-0.4℃
  • 흐림춘천3.9℃
  • 연무백령도3.4℃
  • 흐림북강릉5.8℃
  • 흐림강릉5.8℃
  • 흐림동해6.3℃
  • 흐림서울6.0℃
  • 흐림인천5.1℃
  • 흐림원주5.1℃
  • 흐림울릉도6.5℃
  • 흐림수원6.3℃
  • 흐림영월3.0℃
  • 흐림충주3.5℃
  • 흐림서산5.2℃
  • 흐림울진7.3℃
  • 흐림청주5.6℃
  • 흐림대전6.3℃
  • 흐림추풍령3.7℃
  • 흐림안동4.1℃
  • 흐림상주4.1℃
  • 비포항7.5℃
  • 흐림군산7.0℃
  • 비대구5.3℃
  • 비전주8.0℃
  • 비울산7.0℃
  • 비창원5.0℃
  • 비광주6.1℃
  • 비부산7.4℃
  • 흐림통영6.4℃
  • 비목포5.7℃
  • 비여수6.1℃
  • 비흑산도5.5℃
  • 흐림완도6.8℃
  • 흐림고창5.3℃
  • 흐림순천4.9℃
  • 박무홍성(예)5.7℃
  • 흐림5.1℃
  • 비제주8.6℃
  • 흐림고산7.9℃
  • 흐림성산8.3℃
  • 비서귀포9.1℃
  • 흐림진주6.3℃
  • 흐림강화5.5℃
  • 흐림양평4.5℃
  • 흐림이천4.3℃
  • 흐림인제3.5℃
  • 흐림홍천2.9℃
  • 흐림태백0.6℃
  • 흐림정선군1.6℃
  • 흐림제천3.0℃
  • 흐림보은5.0℃
  • 흐림천안5.5℃
  • 흐림보령7.1℃
  • 흐림부여7.1℃
  • 흐림금산5.3℃
  • 흐림5.9℃
  • 흐림부안7.6℃
  • 흐림임실6.9℃
  • 흐림정읍6.5℃
  • 흐림남원5.8℃
  • 흐림장수3.8℃
  • 흐림고창군5.8℃
  • 흐림영광군5.9℃
  • 흐림김해시5.7℃
  • 흐림순창군6.1℃
  • 흐림북창원6.7℃
  • 흐림양산시7.2℃
  • 흐림보성군6.4℃
  • 흐림강진군6.1℃
  • 흐림장흥5.7℃
  • 흐림해남6.5℃
  • 흐림고흥7.1℃
  • 흐림의령군6.2℃
  • 흐림함양군4.9℃
  • 흐림광양시5.6℃
  • 흐림진도군6.0℃
  • 흐림봉화3.7℃
  • 흐림영주4.4℃
  • 흐림문경4.0℃
  • 흐림청송군3.1℃
  • 흐림영덕7.0℃
  • 흐림의성5.0℃
  • 흐림구미5.6℃
  • 흐림영천4.9℃
  • 흐림경주시5.1℃
  • 흐림거창3.7℃
  • 흐림합천6.3℃
  • 흐림밀양7.3℃
  • 흐림산청4.7℃
  • 흐림거제6.8℃
  • 흐림남해5.8℃
  • 흐림7.7℃
기상청 제공
“강제추행 혐의 상병헌 검찰 송치, 이제 민주당이 나설 차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추행 혐의 상병헌 검찰 송치, 이제 민주당이 나설 차례”

20일 국민의힘 성명… “세종 시민들 명예 실추”

국민의힘 세종시당.jpg

[굿뉴스365] 강제추행 혐의로 상병헌 세종시의회의장이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20일 민주당소속 시의원들의 ‘스스로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는 약속을 지키라고 압박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세종경찰청은 20일 상병헌 세종시의회 의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며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성추행 혐의로 행정수도 세종 시민들의 명예가 실추됐다”고 성토했다.

 

성명은 "상 의장은 작년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에게 성추행의 의도와 목적이 있을 수 없다고 항변하면서 국민의힘 세종시당의 비판을 성추행이라는 허위과장 프레임을 통한 정치공세로 매도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또 "시의회에 제출된 의장 불신임 결의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들이 아직 정리가 되지 않은 상태이고 사법기관에서 수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종시의회 민주당 시의원들은 작년 성명서를 발표해 사건의 실체가 성추행인지의 여부는 추후 여러 조사 과정을 통해 명백히 드러날 것이고,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민주당 시의원들 스스로도 그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을 약속했다”면서 "이제 민주당이 그 약속을 지킬 차례다”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시의원들은 약속한 대로 상 의장의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당장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제출한 의장 불신임 결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의결부터 해야 한다”며 윤리특별위원회를 가동해 시의회 차원의 징계 절차에도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당과 정치인의 기본은 자신을 선택한 유권자들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다”며 "민주당과 상 의장은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오로지 세종 시민들에게 책임을 다하겠다는 자세로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