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9 11:07

  • 흐림속초3.9℃
  • 흐림2.1℃
  • 흐림철원1.3℃
  • 흐림동두천3.7℃
  • 흐림파주3.1℃
  • 흐림대관령-3.1℃
  • 흐림춘천2.7℃
  • 연무백령도3.1℃
  • 흐림북강릉5.9℃
  • 흐림강릉4.6℃
  • 흐림동해5.9℃
  • 흐림서울5.1℃
  • 흐림인천4.5℃
  • 흐림원주3.7℃
  • 비울릉도5.7℃
  • 박무수원5.0℃
  • 흐림영월2.2℃
  • 흐림충주2.8℃
  • 흐림서산4.2℃
  • 흐림울진6.5℃
  • 흐림청주5.3℃
  • 흐림대전5.8℃
  • 흐림추풍령3.5℃
  • 흐림안동3.4℃
  • 흐림상주3.4℃
  • 흐림포항6.5℃
  • 흐림군산6.7℃
  • 비대구4.7℃
  • 흐림전주7.2℃
  • 비울산7.4℃
  • 비창원6.0℃
  • 비광주6.2℃
  • 비부산7.8℃
  • 흐림통영7.1℃
  • 비목포6.2℃
  • 비여수6.7℃
  • 비흑산도5.4℃
  • 흐림완도8.0℃
  • 흐림고창5.1℃
  • 흐림순천5.6℃
  • 박무홍성(예)5.2℃
  • 흐림4.4℃
  • 비제주9.0℃
  • 흐림고산8.4℃
  • 흐림성산8.9℃
  • 비서귀포9.2℃
  • 흐림진주6.3℃
  • 흐림강화4.1℃
  • 흐림양평3.4℃
  • 흐림이천3.2℃
  • 흐림인제2.5℃
  • 흐림홍천1.7℃
  • 흐림태백-0.7℃
  • 흐림정선군0.1℃
  • 흐림제천2.1℃
  • 흐림보은4.4℃
  • 흐림천안4.7℃
  • 흐림보령6.0℃
  • 흐림부여6.7℃
  • 흐림금산4.1℃
  • 흐림5.6℃
  • 흐림부안7.5℃
  • 흐림임실5.8℃
  • 흐림정읍6.4℃
  • 흐림남원6.5℃
  • 흐림장수3.8℃
  • 흐림고창군5.4℃
  • 흐림영광군5.8℃
  • 흐림김해시7.9℃
  • 흐림순창군5.6℃
  • 흐림북창원6.8℃
  • 흐림양산시8.6℃
  • 흐림보성군7.5℃
  • 흐림강진군7.7℃
  • 흐림장흥7.2℃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8℃
  • 흐림의령군5.8℃
  • 흐림함양군4.4℃
  • 흐림광양시6.9℃
  • 흐림진도군6.6℃
  • 흐림봉화2.7℃
  • 흐림영주4.0℃
  • 흐림문경3.4℃
  • 흐림청송군1.8℃
  • 흐림영덕6.1℃
  • 흐림의성4.3℃
  • 흐림구미4.1℃
  • 흐림영천4.8℃
  • 흐림경주시4.2℃
  • 흐림거창3.4℃
  • 흐림합천5.7℃
  • 흐림밀양6.7℃
  • 흐림산청4.4℃
  • 흐림거제7.4℃
  • 흐림남해6.0℃
  • 흐림8.7℃
기상청 제공
누리과정, 이제 대통령께서 답해야 합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누리과정, 이제 대통령께서 답해야 합니다.

최교진 교육감, 11일 청와대 앞 1인 시위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11일 오전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누리과정 공약 이행 촉구’를 위한 1인 시위를 했다.

이는 지난 3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보육대란 해결을 위한 ‘긴급 국고 지원 촉구’에 이은 조치다.

최교진 교육감은 ‘누리과정은 대통령의 공약입니다.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십시오. 이제 박근혜 대통령님께서 답해야 합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누리과정 위기에 대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최 교육감은 “누리과정 무상보육은 대통령의 공약인데, 교육청이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는 것은 결국 아이들 교육비를 빼앗는 것”이라며, “이는 정작 본연의 책임인 초중고 교육 전체의 부실로 귀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종시의 경우는 전체학교 1년 운영비가 330억이고, 어린이집 1년 지원금이 170억이다”면서 “교육청이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한다면 결국 교육환경 개선, 시설격차 해소 등 초․중등 교육을 위한 필수 주요 예산이 삭감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보육대란과 교육대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통령께서 후보시절인 2012년 12월에 “국가책임 보육체계를 구축하고 5살까지 맞춤형 보육을 실시하겠다”며 “중앙정부가 책임지는 게 맞다”는 무상보육 공약에 대한 약속 이행을 강조했다.

최 교육감은 “누리과정의 교육청 책임전가로 벌써부터 교육대란이 몰려오고 있다”면서 “덩달아 우리 아이들의 꿈마저 무너지고 있다”며 “대통령과 정부가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으로 대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12일에는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지난달 13일 보육대란을 앞두고 재난, 재해 등 긴급상황을 대비해 편성한 예비비의 전액에 가까운 42억원을 어린이집 누리과정에 긴급투입했다. 이 금액은 세종시의 어린이집들이 3개월을 버틸 수 있는 금액이다.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