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8-14 12:42

  • 구름많음속초28.3℃
  • 구름많음28.3℃
  • 흐림철원29.2℃
  • 흐림동두천28.9℃
  • 구름많음파주28.2℃
  • 흐림대관령26.5℃
  • 흐림춘천28.2℃
  • 구름많음백령도26.5℃
  • 구름많음북강릉27.4℃
  • 구름조금강릉30.3℃
  • 구름조금동해26.6℃
  • 구름많음서울29.8℃
  • 구름많음인천29.1℃
  • 흐림원주27.9℃
  • 구름조금울릉도28.0℃
  • 구름많음수원30.1℃
  • 흐림영월27.0℃
  • 흐림충주25.7℃
  • 구름많음서산28.5℃
  • 구름조금울진27.4℃
  • 비청주27.5℃
  • 흐림대전28.5℃
  • 흐림추풍령29.0℃
  • 흐림안동27.2℃
  • 흐림상주28.8℃
  • 흐림포항32.2℃
  • 구름많음군산29.8℃
  • 구름많음대구32.1℃
  • 구름많음전주31.3℃
  • 구름조금울산32.0℃
  • 구름조금창원32.9℃
  • 구름많음광주32.0℃
  • 맑음부산31.6℃
  • 구름조금통영30.2℃
  • 구름많음목포30.5℃
  • 구름많음여수30.0℃
  • 구름많음흑산도30.0℃
  • 구름많음완도31.2℃
  • 구름많음고창31.5℃
  • 구름많음순천32.2℃
  • 비홍성(예)28.2℃
  • 흐림25.8℃
  • 구름많음제주33.4℃
  • 구름많음고산30.5℃
  • 흐림성산31.0℃
  • 구름많음서귀포30.6℃
  • 구름많음진주32.2℃
  • 흐림강화28.2℃
  • 흐림양평27.4℃
  • 흐림이천27.4℃
  • 구름많음인제29.0℃
  • 흐림홍천28.9℃
  • 흐림태백26.3℃
  • 흐림정선군28.9℃
  • 흐림제천25.8℃
  • 흐림보은26.2℃
  • 흐림천안26.1℃
  • 흐림보령28.2℃
  • 구름많음부여28.6℃
  • 흐림금산29.5℃
  • 흐림28.2℃
  • 구름많음부안30.9℃
  • 구름많음임실28.3℃
  • 구름많음정읍30.6℃
  • 구름많음남원30.7℃
  • 흐림장수27.4℃
  • 구름많음고창군31.0℃
  • 구름많음영광군31.1℃
  • 구름많음김해시31.7℃
  • 구름많음순창군29.9℃
  • 구름많음북창원34.1℃
  • 구름많음양산시33.2℃
  • 구름많음보성군31.7℃
  • 구름많음강진군32.0℃
  • 구름많음장흥31.8℃
  • 구름많음해남31.1℃
  • 구름많음고흥30.6℃
  • 흐림의령군33.1℃
  • 흐림함양군31.0℃
  • 구름많음광양시31.6℃
  • 구름조금진도군31.0℃
  • 흐림봉화25.1℃
  • 흐림영주25.4℃
  • 흐림문경25.7℃
  • 흐림청송군28.7℃
  • 구름많음영덕26.0℃
  • 흐림의성29.6℃
  • 흐림구미30.3℃
  • 흐림영천31.4℃
  • 흐림경주시34.4℃
  • 구름많음거창30.1℃
  • 흐림합천31.9℃
  • 구름많음밀양31.6℃
  • 구름많음산청31.5℃
  • 구름조금거제29.8℃
  • 구름많음남해31.4℃
기상청 제공
굿뉴스365 로고
[기고] ‘백제 무령왕의 해’가 밝았습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백제 무령왕의 해’가 밝았습니다

김정섭 공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굿뉴스365] 서기 521년, 백제 무령왕은 중국 양(梁)나라의 수도 남경에 사신을 보냈다. <삼국사기>와 <양서>에 따르면, “고구려를 여러 번 깨뜨려 우호를 통하고 백제가 다시 강한 나라가 되었다(누파구려 갱위강국)”고 국서를 보낸 무령왕에게 양 무제가 ‘영동대장군’의 직을 주었다고 한다. 1971년에 발굴된 무령왕릉 지석에 ‘영동대장군 백제 사마왕’이라고 쓰인 유래다.

2021년은 무령왕의 ‘갱위강국 선언’으로부터 1500년, 무령왕릉 발굴로부터 50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 521년은 백제가 웅진으로 천도한 지 46년, 무령왕의 통치 20년째 되는 해였다. 백제는 비로소 위기를 넘기고 국제사회에 권토중래한 것이다.

무령왕은 웅진·사비 백제의 기틀을 튼튼히 놓은 중흥군주였다. 웅진 천도(475년)의 직접 원인이었던 고구려를 공격해 한강유역을 회복하고 남쪽으로는 섬진강 일대를 확보했다. 왕권을 위협하던 귀족세력을 제어하고 좌평제를 22부제로 바꿨으며 넓힌 영토를 22담로제로 통치했다. 저수지를 만들고 농토를 늘려 생산력을 증대시켰고 비축양곡을 풀어 백성을 적극 구휼했다. 그의 아들 성왕은 부왕이 닦아놓은 기반 위에서 왕위에 올라 16년째 되는 538년에 사비에 더 넓은 터를 닦아 수도를 옮겼다. 덕분에 백제는 무령왕의 직계 왕통이 660년까지 번성할 수 있었다.

또한 무령왕은 중국과 일본을 확실한 우방으로 확보했다. 해상직항로를 개척해 송·제·양·진 등 남조와 활발히 소통, 교류했다. 왜국과는 역사상 가장 밀접한 관계를 형성해 마치 형제국에 하듯 각종 선진문물을 전해줬다. 나라 중흥의 기틀을 닦은 무령왕은 훌륭한 인품으로 백성들의 존경을 받았다고 역사는 기록하고 있다.

무령왕은 백제의 가장 위대한 왕이면서 공주시의 자긍심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새해 공주시는 시정 화두를 ‘갱위강시 동심동덕’(更爲强市 同心同德)으로 정했다. 무령왕이 그랬던 것처럼 다시 강한 공주시를 만들기 위해 한마음으로 함께 힘쓰자는 뜻이다. 무령왕 시절의 옛 영화를 재현할 수는 없다. 조선 선조 이후 330년간 충청감영·충남도청이 주재했던 그 시절로 돌아갈 수도 없다. 1500년 전 무령왕이 선언한 갱위강국의 뜻을 오늘에 다시 새겨 발전의 밑돌로 삼고자 겸허히 노력할 따름이다.

먼저 무령왕릉 발굴 50년,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을 기념하는 도안을 만들어 무령왕의 해임을 선포하고, 왕릉이 발굴된 7월 8일을 전후해 50주년 기념식을 거행한다. 국립공주박물관의 특별 전시와 국제학술회의 개최, 무령왕 전기 출간도 이어진다.

무령왕은 523년 음력 5월 7일에 서거했다고 왕릉 지석에 써있는 대로 특별한 추모제를 거행한다. 일본 북큐슈 가카라시마의 무령왕 탄생지에서 한-일 합동 기념제를 치르는 것도 하나의 목표이다.

8월 13일부터 29일까지는 ‘세계유산 축전’이 공주-부여-익산의 백제역사유적지구에서 열리고, 9월 초, 무령왕의 동상을 백제의 왕성이었던 공산성 앞에 세우는 것으로 후세의 추념과 존경의 뜻을 표할 것이다. 시민들이 함께 만들 기억상자에는 1448년 만에 빛을 본 무령왕릉처럼 이 시대를 대표하는 상징기록들을 담을 것이다.

9월 18일 ‘대백제전’(제67회 백제문화제)이 공주에서 개막해 10월 3일 부여에서 폐막할 때까지 16일간 펼쳐진다. 2010년에 한 달간 ‘세계대백제전’을 치르면서 ‘1400년 전 대백제의 부활’을 노래했듯이.

코로나19가 창궐하는 속에서 새해를 맞으면서, 수많은 재난과 전쟁으로 민족 절멸의 위기를 겪었던 옛 시대를 그려본다. 한사람의 뛰어난 지도자에 의해 모든 난관이 극복되었을까? 그 시대 모든 이들의 인문적 지혜와 철학, 과학기술의 총합으로써 이겨왔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렇게 생각해 보면, 각자도생(各自圖生)이라는 말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었다. 함께 손잡고 어깨 겯고 발맞춰 이 고비를 뚜벅뚜벅 넘어가야 한다. 그래서 동심동덕이다.

구독 후원 하기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